72시간 멘토링 캠프는 터닝포인트라고 생각한다. l 고2 김병철

72시간학습캠프 0 777

 

아버지의 권유로 오게 되었는데 솔직히 반 강제적으로 왔지만

내가 화학공부를 하기 위해서 온것도 맞다.

그러니 반강제 반의지로 오게 되었다.

 

계속 화학만 했다. 그래서인지 화학을 조금더 알수 있을것 같고 내가 해야할 과목이 어려워 더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해주었다.

 

학원에서는 계속 학만 하다가 여기서는 습까지 하니 더욱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밥먹을때가 제일 좋았다. 비록 맛은 그렇게 맛있지 않았지만 배고프니 먹게 되었다.

그래도 하루종일 공부할 수 있는 원동력을 만들어 주었다.

내가 해야할 과정 얼만큼 몇시간을 난이도등을 알게 해주었다. 공부한 화학이 남는다.

 

공부를 열심히해서 목표를 반드시 달성하자!!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