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시간 수학캠프는 힐링, 터닝포인트 라고 생각합니다. l 고2 김동혁

72시간학습캠프 0 771

 

 

이 캠프는 엄마의 반강제가 포함되어 오긴 하였지만 이렇게 있다간

나의 꿈과 원하는 과에 가지 못 할 거 같다는 불안감이 있어 한번 속는셈 치고 왔다.

 

솔직히 72시간 만에 수학을 끝낸 다는 것이 믿기지 않았지만 성공 했다는 것이 정말 대단하고

나 스스로도 대단하다고 느꼈다.

 

캠프에서 좋았던 점은 아침마다 멘토 특강으로 동기부여를 받아서 공부를 더 열심히 할 수 있게 해주셨고

여러 지역에서 온 나이도 다르고 성격도 다른 여러 사람들을 만나서 친해지고 서로 모르는 점을 알려주어서 좋았고,

처음 첫인상은 카리스마 있게 생기 셨지만 알고 보니 친절하시고 재미있으셨다.

 

사실 인터넷 강의만 들어서 비교하기가 힘들지만 인터넷 강의는 처음에는 빡세게 들어도

뒷심이 부족하여 뒤로 갈수록 듣는 속도가 떨어졌는데 여기서는 짥고 굵게 빡세게

끝낼 수 있어서 좋은것 같다.

 

이곳에서 룸메이트인 윤재가 행동과 생각들이 긍정적이여서 이곳에 있으면서도 계속해서

즐겁게 생활 한 것 같다.

 

생각이나는 에피소드는 조준훈 선생님께 수학질문을 한 뒤 친절하게 알려주신뒤

일어나시기 전에 내 책상 위에 있던 정연 사진을 보고 정연 정말 이쁜거 같지 않냐? 라고 말하신 것을 듣고 정말 기분이 좋았다.

 

이렇게 72시간 캠프를 와서 몰랐던 수학 개념을 채우고 새로운 친구들을 만나서 우정을 쌓을 수 있어서 좋았던 것 같다.

 

이 캠프를 수료한 뒤에도 열심히 공부하여 꼭 꿈을 이루고 여기서 만들어진 인연들을 계속이어가서 내가 성공한 뒤에 다시 만나고 싶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