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시간 멘토링캠프 : 공부자극 / 고1 박지원

72시간학습캠프 0 272

 

나에게 있어서 수학이라는 과목은 재미없고 싫어하는 과목이었다.

그래서 엄마께서는 수학을 싫어하는 나에게 수학캠프를 권하셨고 나는 이를 기회라고 생각하고 이 캠프에 참여하게 되었다.

 

캠프에서 좋았던 점은 일단 많다.

멘토선생님 분들도 너무 좋았고 모르는 문제나 이해가 안되던 문제들도 이해가 되게끔 자상히 설명해 주시는 모습을 보고 나도 더 열심히 공부를 해서

멘토선생님들 처럼 되고 싶다는 동기부여가 되었다.

 

그리고 수학선생님의 열정과 수학을 사랑하시는 모습을 보고 존경스러웠고, 더 집중해서 수업을 듣게 되었던 것 같다.

생각보다 적응도 빨리되고 내가 조금 더 성장한 느낌이다.

 

이 캠프는 과외, 학원과는 다르게 애정이 느껴졌고 공부하는데 집중이 더 잘되었다.

그리고 나는 3주간 하는 영어캠프를 두 번이나 했는데 그때는 동기부여는 커녕 피폐해진 모습으로 살만 빠져서 집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이 캠프에서는 7박8일 동안 하루하루가 알차고 싫어하는 과목이었던 수학을 배워가는게 즐거웠고 알아가는데 있어서 뿌듯함을 느꼈다.

 

캠프기간 동안 동기부여와 공부를 더해야겠다는 자극 등등 학생에게 필요한 덕목을 배워가는 것 같나서 기분이 좋다. 

여기서 좋은 룸메이트들도 만나고 공부할땐 힘들더라도 재미있었다.

이 캠프가 끝나고 나서도 수학을 더 가깝게 여기고 계속 흥미를 붙힐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고 일단 고3 문과수학까지 수업을 모두 듣고나니 더 배우고 싶다는 자극이 생겼다.

 

이 캠프를 보내주신 엄마께 정말 감사함을 느낀다. 그리고 강사님 멘토선생님들께도 감사하고 많은 것을 배워갈 수 있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